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1 23:55

대전 장대삼거리 교차로 방식 갈수록 시끌

2017-12-07기사 편집 2017-12-07 17:48:50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도로건설 불구 도로과 아닌 첨단교통과 담당

첨부사진1대전 외삼-유성복합터미널 BRT 연결도로 장대삼거리 구간 교차로 방식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7일 대전시 서구 갑천대교네거리에 '유성 장대삼거리 평면교차로 결사반대' 현수막이 걸려 있다. 신호철 기자
대전 외삼-유성복합터미널 BRT 연결도로 장대삼거리 구간 교차로 방식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대전시 업무분장 탓에 혼선을 빚고 있는 것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온다.

이 도로 건설사업은 지난달 발주 공고를 내고 지난 6일 확정된 내년 정부 예산에 건설비 101억1000만원이 계상되는 등 사업 추진 절차를 밟아가고 있다. 이에 따라 입체냐 평면이냐 하는 교차로 방식을 논의하기에는 늦지 않았냐는 시각도 있다. 그러나 도로는 도시의 100년을 바라보는 대계라는 관점에서 신중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김명수 한밭대 교수는 "유성IC와 네거리가 될 장대삼거리는 유성의 관문이 된다. BRT가 오가고 유성광역환승센터도 생기고 미래 도로 네트워크를 봤을 때 반드시 입체화가 필요하다. 대전시가 당연히 입체교차로를 요구했어야 하는데 너무 공사비 등만 생각해 현실적으로 간 게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세종시도 그렇고 둔산 지역도 입체로 교차로를 만드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평면으로 갔을 때는 주중이든 주말이든 신호체계로 인해 정체가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같이 장대삼거리 교차로 방식 논란이 지속되는 데 대해 일각에서는 외삼-유성복합터미널 BRT 연결도로 건설사업을 첨단교통과가 담당하도록 한 대전시 업무분장에 이견을 보이기도 한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대부분 지자체에서 도로 건설은 도로과가 다루는데 대전시는 왜 다른 과가 도로 건설사업을 맡게 됐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번 연결도로 사업 역시 기본적으로 도로 건설은 도시 전체 교통흐름을 살피는 도로과가 맡고 첨단교통과는 BRT 전용도로 조성과 운영을 살피는 게 맞다는 얘기다.

시 관계자는 "이 도로는 말 그대로 BRT 특별법(간선급행버스체계 건설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안)에 따라 건설되는 도로로 BRT가 아니었다면 사업 자체가 성립하기 어렵다"며 "도로과가 업무를 맡아야 한다는 주장이 있을 수 있겠지만 BRT가 위주인 만큼 건설단계에서도 첨단교통과가 담당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