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5 23:55

철도공단, 원주-강릉 철도 재난방송설비 설치

2017-12-07기사 편집 2017-12-07 17:47:19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기업/취업/창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철도시설공단은 7일 인천국제공항-평창-강릉을 잇는 철도 지하 구간과 터널에서 재난방송을 수신할 수 있도록 FM, DMB 중계설비를 추가 설치한다고 밝혔다.

현재 철도 터널 내에서 FM 방송을 듣거나 DMB를 시청하는 것은 수도권 등 일부지역만 가능한 상태로 재난이 발생했을 때 정보를 전차할 수 있는 설비가 부족한 상황이다.

철도공단은 원주-강릉 구간 중 200m가 넘는 31개 터널에 중계설비를 설치해 평창동계올림픽을 찾는 선수단과 관광객이 안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최태수 철도공단 전자통신처장은 "원주-강릉 구간뿐만 아니라 앞으로 철도건설사업에도 FM, DMB 중계설비를 순차적으로 구축할 것"이라며 "내년까지 5개 사업에 70억 원을 발주해 100여명에 달하는 일자리도 창출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재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