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1 23:55

학령인구 감소에 통합운영학교 설립 대안 부상

2017-12-07기사 편집 2017-12-07 17:46:01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적정규모 학급 시리즈] ④ 다양한 학교 설립 형태 검토해야

학령인구 급감으로 전국 소규모학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학교설립 방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교육 안팎에선 학교 이전·재배치와 함께 학제간 연계교육이 가능한 '통합운영학교' 설립 방안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사회적 흐름에 다른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7일 지역 교육계 등에 따르면 통합운영학교 설립 방안은 초·중·고 기존 단일학교 체계에서 초·중 또는 중·고 등 학제간 연계교육이 가능한 새로운 설립 형태를 말한다. 통합운영학교는 서울과 충북 지역 등 전국에서 110개가 학교가 운영되고 있으며 학교별 우수사례가 최근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통합운영학교는 완전한 통합, 형식적 통합, 부분적 통합 등 크게 세단계로 분류된다.

우선 완전한 통합은 일원화된 교육계획서를 바탕으로 교육목표와 교육과정, 교육조건, 평가에 이르기까지 일원화해 운영하는 방식을 말한다. 형식적 통합은 학교의 위치, 교기, 교목 등 물적 통합은 이뤄졌으나, 그 안에서 이뤄지는 많은 교육적 요소들이 독자적으로 운영된다. 또 부분적 통합은 두 개 이상의 학교를 운영하는데 있어, 공통적 요소들은 통합을 하고 다른 부분들은 이원적으로 운영하는 것을 말한다.

이를 통해 도심에 거주하는 학생들에 대한 유기적인 교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도시의 고도화된 토지이용에 부합하는 학교를 운영할 수 있다. 또 아동의 발단단계에 따른 적절한 교육과정의 제공과 교육과정 운영의 질 향상이 기대되며 소규모화 된 일부 전통학교의 존속과 교육공동체를 유지할 수 있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교육 전문가들은 통합운영학교의 장점을 눈 여겨 볼만 하다고 조언했다.

하지만 학교 이전·재배치와 통합운영학교 등 통·폐합으로 제시되는 안건이 정상추진되기 위해선 지역 주민들의 공감대를 얻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다. 학교의 역사가 이어진다는 장점은 있지만, 원래 학교가 있던 지역 주민들 입장에서는 폐교로 인한 공동화 현상이 추후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교육 전문가들은 소규모학교의 이전·재배치와 통합운영학교 등 학교설립방안 대안을 추진하면서 꼼꼼한 기준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한 교육계 관계자는 "학급당 20-24명을 기준으로 할 때 초등학교는 18-24학급(학급당 20-24명 기준) 이상, 중학교는 30학급 정도를 적정규모로 본다"며 "고등학교의 경우 현재 추진 중인 고교학점제가 성공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36학급이 적정규모"라고 조언했다.

특히 그는 "이러한 기본 구상속에서 학생들의 통학권을 중심으로 거점학교를 만들고 학교를 이전·재배치하는 노력이 필요하고, 지역 주민들의 공감대는 필수 요건"이라고 덧붙였다. <끝>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