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0 23:55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책연대 강화 한목소리

2017-12-07기사 편집 2017-12-07 17:45:44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예산안 엇박자 수습…호남 반대파 설득 과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주춤했던 통합론에 불을 붙였다. 양당은 7일 합동 세미나를 열고 향후 추진되는 각종 입법정국에서 정책연대를 강화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엇박자를 보였던 균열을 수습하는 동시에 양당의 통합 논의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세미나'에서 정책연대의 과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참석한 양측 지도부는 정책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통합론에 불을 지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대한민국 정치역사를 보면 다당제의 잔혹사라 할 수 있는데 다당제를 지키는 주축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제역할을 하기 위해서 노력할 때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러기 위해 정당은 중심을 잡고 외연을 넓혀야 할 때"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서로간에 생각의 공통점을 찾는 노력, 차이점에 대해서도 서로 치열한 토론을 통해 간극을 좁히고자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끊임없이 더 많은 인재들이 함께 하기 위해서 3, 4당이 노력해야 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예산안 처리과정과 관련해 "바른정당과 충분한 소통 없이 협상안이 마무리 된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분명히 양당간의 통합의 때는 온다"면서 "그때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만의 통합이 아니라 통합을 바라는 수많은 정치세력들도 함께하는 큰 대통합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바른정당 유 대표도 "우리가 정책적으로 추구하는 공통분모가 많다"며 "여기에 큰 기대를 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그는 방송법을 비롯해 서비스발전법,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등에서 협력할 부분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양당은 이날 열린 합동세미나를 통해 정책연대를 이어가고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통합이라는 성과를 내놓겠다는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국민의당 호남중진 의원들의 통합 반대 움직임은 최대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호남 중진 의원들은 안 대표의 통합 추진이 호남 기반에서 지역구도 타파로 변했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tbs라디오에 출연해 "그동안 안 대표가 호남을 기반으로 외형을 확대하자고 했는데 이제는 지역구도를 극복하자고 바꿨다"며 "결과적으로 바른정당과 통합해 완충지대 만들고 이후 한국당과 통합하려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