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1 23:55

세종시 불교문화체험관 건립 갈등, 불똥 시의회로 번져

2017-12-07기사 편집 2017-12-07 17:19:51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불교문화체험관 건립을 놓고 세종지역 종교단체간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그 불똥이 체험관 예산을 심의하는 세종시의회로 까지 번지고 있다.

최근 일부 개신교를 주축으로 불교문화체험관 건립에 반대하는 성명이 발표된데 이어 7일에는 세종시불교사암연합회와 불교신행단체연합회가 이에 반박하는 성명서를 발표해 갈등이 확산되고 있다.

불교문화체험관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이 국비 54억 원 시비 54억 원 자부담 72억 원 등 모두 180억 원을 투입해 세종시 전월산 인근 S-1 종교시설부지 2475㎡에 지하 3층 지상 2층 연면적 5850㎡ 규모의 상설전시관, 공연장, 체험시설 등이 들어가는 체험관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체험관 건립사업은 최근 일부 개신교 단체를 중심으로 '불교체험관 반대 비상대책위원회'가 구성돼 국비 지원과 시비지원에 반대하는 집회가 열리면서 제동이 걸리기 시작했다.

불교문화체험관 건립사업은 세종시가 국비 20억 원과 매칭해 내년 예산안에 시비 20억 원을 시의회로 넘겼으나 시의회 산업건설위에서 전액 삭감되면서 사태가 더욱 악화됐다.

세종시불교사암연합회는 이에 따라 7일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종교편향과 허위사실에 기초해 체험관 예산을 삭감했다"면서 "전통문화를 부정하고 사회를 갈등과 반목으로 몰아가는 시의원들의 반사회적 종교 편향 행위를 더 이상 묵고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불교체험관 반대 비대위는 "헌법소원, 행정심판 등 중앙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진행할 계획이다"면서 "세종시의회는 소송이 완료돼 의혹이 밝혀질 때까지 모든 행정절차를 중단하고 내년 체험관 예산안을 부결하라"고 촉구했다.

세종시는 불교문화체험관 건립과 관련해 종교계간 이견이 있지만 법적으로 근거가 있으며, 대표적인 불교문화시설을 유치함으로써 행정수도로서의 문화분야 상징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세종시의 입장은 법적근거가 있기 때문에 반대하지 않는다. 법적 요건이 맞으면 추진이 가능하다"면서 체험관 건립에 찬성하는 입장임을 분명히 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