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1 23:55

천안 철도교통 이용여건 대대적 개선 가시화

2017-12-07기사 편집 2017-12-07 11:38:2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낙후된 역사시설로 불편을 겪었던 천안역 등 천안지역 철도교통 여건이 대대적으로 개선된다.

7일 천안시에 따르면 2018년도 정부예산에 천안역사 건립 실시설계비 5억 원이 반영됐다.

천안역은 1일 이용객수 4만 명이 이용하는 전국 9번째 혼잡역이지만 전국 유일의 임시역사로, 민자역사 건립사업이 무산된 후 사실상 10년 넘도록 임시역사로 방치돼 왔다. 천안역은 1996년 착공된 수원-천안간 2복선 전철사업에 역사 신축을 확정했지만 2002년 철도청의 천안역 민자역사 건립 추진으로 민자역사 건립시까지 3년간 한시적으로 이용할 임시역사로 건립된 것.

이에 따라 지난해도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사업에 천안역사 건립예산 반영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으나 최종 예산에 포함되지 못했다. 하지만 불투명했던 이번 예산반영은 올해 대통령 공약에 반영되면서 급 물살을 탔다. 여기에 국회의원 선거구 증설효과에 힙 입었다는 것. 선거구가 2석에서 3석으로 늘어난 가운데 박찬우(천안갑), 박완주(천안을), 양승조(천안병) 국회의원의 공조로 예산반영의 결실을 맺았다는 평가다.

천안시는 천안역사 건립을 정부가 추진하는 역세권도시재생선도사업과 연계시켜 원도심 활성화라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도모할 방침이다. 또 철도·버스·택시 등 각종 교통수단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복합환승센터 건립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한 내년 정부예산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전 타당성용역비 3억 원과 수도권전철을 천안역-청수동-삼룡동-독립기념관까지 8㎞를 연장하는 독립기념관 연장 사전타당성 용역비 1억 원도 포함되면서 천안지역의 교통 요충지로 대변화를 위한 디딤돌을 놓게 됐다. 이와 함께 지난달 23일에는 10년째 끌어 온 천안시 두정역 북부개찰구 설치사업이 사업시행 주체인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회 통과로 장시간 끌어온 역사 개선에 청신호가 켜졌다.

천안시 관계자는 "지난해 국회의원 선거구 증설로 개막한 천안의 국회의원 세 명 시대 효과가 현안사업의 국비 확보로 나타나고 있는 분위기"라고 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