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0 23:55

충남도, 취약계층 기초생활 보장 위해 복지사각지대 발굴

2017-12-07기사 편집 2017-12-07 10:41:5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가 겨울철 취약계층의 기초 생활 보장을 위해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대책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유관기관 빅데이터 수집과 방문상담 활성화 등 다양한 방법을 추진, 각종 긴급지원대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7일 도에 따르면 겨울철은 난방비와 생계비 등의 지출이 증가하는 반면, 임시·일용직 일자리가 감소하는 계절적 특성 때문에 취약계층의 생계난이 가중된다. 내년 4월 기초연금 인상, 7월 아동수당 등 기본생활 보장을 위한 정책이 본격 시행을 앞두고 있는 만큼 제도 시행 전 취약계층 발굴도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도는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계획'을 추진해 내년 2월 말까지 도내 저소득·취약계층을 집중 발굴하고 다양한 지원을 추진한다는 복안이다.

도는 우선 각 읍·면·동 복지센터 등을 통해 찾아가는 방문상담 및 발굴을 강화하고, 1인가구·위기아동 등을 포함한 고위험 가구의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특히 단전과 단수 등 27종의 취약계층 빅데이터를 14개 기관으로부터 수집·분석하는 등 위기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지원 이력을 추적 관리한다.

이렇게 발굴된 취약·위기가구는 동절기 긴급복지지원이 강화되며, 기초생활보장과 같은 공적지원이 추가 제공될 뿐 아니라 에너지비용 등의 생활안정 지원이 확대된다.

특히 위기·취약가구의 방문상담과 사례관리를 실시하는 것과 함께 노숙인 보호대책, 독거노인 및 저소득층 아동에 대한 보호·돌봄 지원 등 저소득층 안전관리도 강화된다.

이밖에 도는 연말연시 나눔 활성화를 위한 '희망 2018 나눔캠페인'을 실시하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연계해 월동 난방비를 지원하는 등 민간과의 연계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지역사회 관심도 향상을 위한 홍보강화, 시군별 발굴실적 등록 및 관리, 추진현황 현장점검 등을 통해 보다 적극적인 취약계층 발굴에 나설 것"이라며 "'더 빈틈없이 발굴', '더 충실히 지원', '다함께 참여'를 유도하며 복지사각지대가 없는 충남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희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