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1 23:55

'아이 캔 스피크' 나문희,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2017-12-07기사 편집 2017-12-07 09:32:03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아이 캔 스피크'에서 열연한 배우 나문희가 '2017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여성영화인모임 후보선정위원회는 6일 "영화 '아이 캔 스피크'와 나문희의 만남은 배우 나문희에게는 그녀가 여전히 연기력의 정점에 서 있음을, 영화계에는 여성의 목소리와 여성의 이야기가 여전히 사회적으로, 산업적으로 의미 있는 선택임을 증명하는 기회가 됐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나문희는 '아이 캔 스피크'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옥분 역을 맡아 웃음과 감동을 넘나드는 연기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 77세인 나문희는 이 영화로 영평상 여우주연상,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감독들이 선정하는 '디렉터스컷 어워즈' 올해의 여자배우상 등 연말 트로피를 휩쓸고 있다.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시상식은 12일 오후 7시30분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에서 '2017 여성영화인축제'와 함께 열린다. 제작자상·감독상·다큐멘터리상·각본상·연기상·신인연기상 등 올해 영화계에서 활약한 여성영화인들에게 시상한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