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0 23:55

원도심 활성화 신호탄… 5년만에 옛 충남도청사 개발 시동

2017-12-06기사 편집 2017-12-06 17:55:05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012년 충남도청사 이전 이후 우여곡절을 겪던 옛 충남도청사 부지가 원도심 경제 활성화의 중심이 될 전망이다.

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정부 예산에는 옛 충남도청사 부지매입비 802억 원 가운데 계약금 명목의 80억 2000만 원이 반영됐다.

당초 기재부 심사과정에서 전액 삭감되는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지역정치권과 공조를 강화해 주관부처인 국회 교문위와 예결위를 통해 반영하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

이로써 정부(문체부)의 부지매입이 완료되면, 정부가 직접 사용하거나 대전시가 무상양여 또는 50년간의 장기대부를 받아 시 주도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주관부처인 문체부가 제시한 메이커문화 플랫폼 조성을 일부 수용하고, 주변지역 상권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할 상주근무자 확대를 위해 근대문화제인 옛 충남도청사 본관에 공공·행정기관을 유치하고, 나머지 신축 건물동을 중심으로 청년층을 타깃을 한 메이커 문화 플랫폼을 조성하는 기본계획을 세워놓은 상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정부와 협의를 거쳐 조속한 시일 내에 부지매입이 완료돼 원도심 경제를 이끌어갈 시민문화공간으로 재탄생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