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1:03

충남도, 화력발전소 주변 기후환경영향 연구 박차

2017-11-15기사 편집 2017-11-15 10:11:1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가 화력발전소 주변 기후환경영향 연구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도는 14일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에서 '화력발전소 주변 지역 기후환경영향 1차 년도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남궁영 도 행정부지사와 관련 전문가, 도내 3개 화력발전사 관계자, 보령·당진·서천·태안 업무 담당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보고회는 용역 최종 보고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11월부터 추진된 연구용역은 화력발전으로 인한 지역의 사회적 피해 비용과 온실가스 다배출 시설에 대한 기후변화 영향 연구, 오염물질 배출 규제를 위한 체계적인 법제도 연구 필요성 등에 따라 오는 2021년까지 진행된다.

1차 연구용역의 주요 내용은 △지역 기후변화 예측 △대기 모델링 시스템 구축 △거버넌스 및 환류체계 구축 △대기오염 취약지역 분석 △국가 대기오염 배출량 자료 분석 △도내 고정 측정망 및 민간 측정망 자료 분석 △도내 화력발전 사회적 비용 부담 현황 분석 및 사회적 비용 산정 방법론 개발 △법·제도 분석 등이다.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토대로 한 기후변화 예측 결과, 도내 발전소가 위치한 당진·태안·보령·서천 등 4개 자치단체의 평균기온은 2010년대 12.1-12.7도에서 2040년대 14.1-14.6도까지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강수량은 2010년대 1424-1600㎜에서 2040년대 1363-1721㎜로 최저 152㎜, 최고 237㎜ 증가했다.

또 국가 대기오염배출량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3년 기준 도내 6개 오염물질 배출량은 37만 7000t(14.6%)으로 전국 1위를 기록했으며, 특히 황산화물(SOx) 배출량은 8만 2267t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도내 시·군 중에는 당진시의 오염물질 배출량이 압도적이었다. 당진시는 2013년 기준 일산화탄소(CO)와 질소산화물(NOx), 황산화물, 총먼지,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등 6개 오염물질 배출량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밖에 도내 민간 운영 대기오염 측정소는 당진화력 5개를 비롯해 총 9개가 운영되고 있으며, 이들 측정 데이터가 양호해 대기오염 자료로 활용한다면 20개의 측정소를 추가로 확보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남궁영 도 행정부지사는 "이번 연구용역은 화력발전소 주변 환경 개선과 관련된 영향 조사와 피해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과학적인 실증 자료를 축적하고, 도의 정책 개발과 관리 대책 등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며 "1차 결과를 토대로 최적의 성과물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희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