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1:03

채무자 살해 60대 긴급 체포

2017-11-15기사 편집 2017-11-15 10:07:33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천안동남경찰서는 주택을 지어주겠다고 돈을 받아 간 후 공사가 이뤄지지 않는다며 평소 알고 지내던 50대 남성을 살해한 A씨를 살해한 혐의로 긴급체포해 수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3일 오전 11시 20분께 동남구 광덕면 한 가건물에서 술을 마시던 중 B(55)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가 3년 전 집을 지어주겠다며 5000만 원을 받아 갔으나 지금까지 기초공사만 이뤄진 채 진척이 없어 환불을 요구하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