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1:03

아산시, 국제안전도시 공인 승인

2017-11-15기사 편집 2017-11-15 09:36:20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아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아산시가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로부터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공식적으로 승인받았다. 이로써 아산시는 세계에서 384번째, 국내에서 13번째로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받는 도시가 됐다.

국제안전도시는 사고와 손상으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위해 지역 사회 모든 구성원들이 지속적이고 능동적으로 노력하는 도시를 의미한다.

아산시는 그동안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받기위해 2014년 국제안전도시 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한 이후 지난 3년 동안 지역안전도 진단, 안전도시위원회 구성, 기관단체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안전사업 추진 등 국제안전도시 공인기준에 부합하는 다양한 안전사업을 추진해 왔다.

특히 지난 11월 6일과 7일에는 스웨덴에 있는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 사무총장으로부터 아산시 국제안전도시 사업에 대한 현지실사를 받았으며, 총괄보고, 손상감시체계, 교통안전, 범죄및폭력예방, 자살예방, 낙상예방, 아동 및 청소년안전, 재난예방 등 총 8개 분야에서 모두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특히 관련 기관·단체와의 협력추진 기반 구축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아산시는 내년 1월 말 공인선포식을 통해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와 공인 협정을 체결, 국제안전도시 회원도시로서의 자격을 공식부여 받을 예정이다.

아산시는 그동안 국제안전도시 사업을 통해 아산경찰서, 아산소방서, 아산교육지원청등 관련 기관 및 시민단체들과 함께 안전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손상사망률 감소, 안전네트워크 구축 등 많은 성과를 거뒀다.

복기왕 시장은 "이번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통해 안전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이고 국내외적으로 도시 경쟁력을 강화시킬 발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국제안전도시의 이념처럼 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지역사회와 함께 손상예방을 위한 안전사업을 추진하고 안전하고 살기 좋은 아산 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