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문재인 대통령 "韓·아세안 협력기금 두배 확대"

2017-11-13기사 편집 2017-11-13 22:14:55

대전일보 > 정치 > 통일/외교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아세안 기조연설…2019년까지 1천4백불 선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한·아세안 협력기금 출연 규모를 2019년까지 현재의 두 배 수준인 연간 1400만 달러로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아세안과의 4대 중점 협력 분야로 교통, 에너지, 수자원관리, 스마트 정보통신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의 한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 기업투자서밋'(ABIS·ASEAN Business Investment Summit) 기조연설에서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 협력기금으로 자유무역의 활용도를 높이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한·메콩 협력기금은 현재의 세 배 규모로 대폭 확대하겠다"며 "2020년까지 상호 교역규모 2000억 달러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한국 기업의 아세안 인프라 및 건설수주 지원에 사용되는 한국의 글로벌 인프라 펀드에도 2022년까지 1억 달러를 추가 조성하겠다고도 제시했다.

이는 이번 동남아시아 순방을 통해 선보인 신남방정책의 비전을 더욱 확고히 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남방정책은 기존의 G2(미국·중국)에 집중된 외교에서 탈피해 2020년까지 아세안과의 교역규모를 중국 수준인 2000억 달러 수준으로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구체적인 교역 분야에 대해서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이 추구하는 역내 연계성을 높일 수 있는 4대 중점 협력분야를 제시하고자 한다"면서 △교통 △에너지 △수자원 관리 △스마트 정보통신 등을 꼽았다.

우선 교통 분야와 관련 문 대통령은 "세계 최고수준의 서울시 지하철은 한국이 경제개발과정에서 겪은 대도시 교통 문제의 해결책이었다"며 "한국은 아세안 대도시의 과밀화와 교통문제를 함께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세안 국가 간 고속철도의 건설도 역내 통합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한국은 우수한 고속철도 건설과 운영 경험을 고속철도 건설을 희망하는 아세안 국가와 적극 공유하겠다"고도 했다. 당장 다음달 입찰을 앞두고 있는 17조 원 규모의 말레이시아-싱가포르 간 고속철도 사업 수주에도 적극 나서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에너지 분야에 대해선 "인도네시아 바탐의 '에너지 자립 섬 사업'은 신재생에너지 협력의 미래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으며, 수자원 관리의 경우 동남아 국가들과의 수력발전 및 상수도 사업을 소개한 뒤 "한국의 효율적인 수자원 관리와 사업 노하우도 함께 지원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 정보통신 분야에 대해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될 5세대(5G) 이동통신망을 평창동계올림픽 때 시범서비스하고, 내년 인도네시아 아시안 게임에도 지원할 것"이라며 "싱가포르의 스마트네이션 건설에 참여하고, 그 경험을 다른 나라와도 나누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수월한 아세안 국민들의 한국 방문을 위한 사증(Visa) 제도 개선 검토 △정부 초청 아세안 장학생·연수생 확대 △아세안 직업기술교육훈련(TVET) 지원 계속 △아세안 협력 지원을 위한 '범정부 아세안 기획단' 설치 △아세안 주재 재외공관의 기업지원 기능 및 조직 강화 등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부터 임기 중에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여 깊은 우정을 나누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