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07:49

전병헌 "'논두렁 시계' 상황 재현 유감"

2017-11-13기사 편집 2017-11-13 21:54:53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롯데홈쇼핑 재승인 연루 부인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롯데홈쇼핑 재승인 과정에 대한 개입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특히 자신의 전직 비서관들이 구속된데 이어 검찰수사의 칼끝이 그를 향하는 것 아니냐는 부분에 대해 그는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논두렁 시계' 상황이 재현되는 것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전 수석은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전당대회 참석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검찰이 자신에 대한 소환을 검토 중이라는 언론 보도에 관련, 과거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 당시 상황을 상기시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전 수석은 롯데홈쇼핑 재승인과 관련해 과거 발언이 달라졌다는 보도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 찾아보면 알 것"이라고 부인했으며, 자녀들의 롯데 기프트 카드 사용 주장에 대해서도 "전혀 (없었다)"고 강하게 부정했다.

그는 이어 "맥락을 죽 살펴보면 전혀 사실이 아닌 게 나올 것"이라며 "과거 일부 보좌진의 일탈에 대해 유감스럽고 송구하게 생각하지만,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저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검찰 소환에 응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그것은 쓸데없는 질문"이라고 일축한 뒤 "현재까지 나와 관련해 어떤 혐의도 찾지 못했다는 것이 검찰의 내부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제가 현재 (청와대 정무수석) 위치에 있기 때문에 많이 절제하고 있다"며 무고함과 동시에 다른 대응도 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