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1:03

[2017 대전 행감] 도시철도2호선 트램 추진 촉구

2017-11-13기사 편집 2017-11-13 21:54:40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3일 진행된 대전시 대중교통혁신추진단에 대한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추진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가장 먼저 촉구한 이는 윤기식 의원(더불어민주당·동구2). 윤 의원은 트램의 동대전 구간에서 주민들의 반발이 있음을 지적한 뒤 대규모 재정사업인 만큼 중앙정부의 재정지원을 얻어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윤 의원은 "트램 건설을 위한 법적 근거로 도로교통법 개정만 남아 있다"며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과의 적극적 공조로 본 개정안이 조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황인호 의원(더불어민주당·동구1)은 트램 전용노선 확보로 인한 교통 혼잡 유발을 우려했다. 황 의원은 "BRT노선도 전용노선을 별도로 운용하면서 교통혼잡을 유발했다"며 "트램 전용노선마저 별도로 구축하면 교통혼잡은 더 심해질 것"이라고 혼잡상황에 대한 대응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송대윤 의원(더불어민주당·유성1)은 트램의 노선이 버스노선과 겹치는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트램노선과 버스노선이 중점적으로 지나는 곳이 똑같다"며 "현재 지하철 1호선의 적자가 연 400억 원, 버스 적자가 300억 원인 상황에서 트램의 적자도 걱정해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문학 의원(더불어민주당·서구6)은 "(트램사업이 늦어지는 점에 대해) 사업의 추진현황을 솔직하게 시민들에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라"며 "준비한 사업을 꼭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하며 이날 행정사무감사를 마무리 했다.

서지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지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