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07:49

운동부 영양보충 목적 토종닭 기르던 중학교 감사서 적발

2017-11-13기사 편집 2017-11-13 21:30:5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북도교육청, 시정요구

[청주]충북지역의 한 중학교가 운동부 학생들의 영양보충을 위해 교내에서 토종닭을 기르다가 감사에서 지적돼 사육장을 철거했다.

13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A중학교를 종합감사하던 지난 9월 이 학교 강당 뒤에 설치된 약 14㎡ 규모의 토종닭 사육장을 발견했다.

감사팀은 이 사육장이 학습이나 실험·연구 목적이 아니라 식용을 위해 설치된 것을 확인해 시정을 요구했고, 학교 측은 이튿날 철거했다.

학교 측은 운동부 영양식 제공을 위해 지난 4월부터 토종닭(당시 28마리)을 기르기 시작했다. 감사 당일에는 17마리가 사육되고 있었다. 축산법상 10㎡ 이상의 사육시설에서 닭을 키우려면 지자체에 등록해야 한다.

게다가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과 해당 지역 조례상 학교 상대 정화구역 경계로부터 300m 이내 지역은 가축 사육 제한구역으로 지정되는데 학교 측은 이들 규정을 간과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전국적으로 조류인플루엔자(AI)가 번지자 교육청이 올 초 닭, 오리 접촉을 제한하는 AI 예방 행동수칙을 내려보낸 것도 학교 측은 간과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운동부 아이들의 체력을 길러주려는 학교 측의 순수한 의도는 십분 이해한다"며 "그러나 법령을 어긴 것은 잘못이며 악취와 소음 등 교육환경도 저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도교육청은 부적정한 교내 동물사육 방지를 위해 이번 사례를 각급 학교에 전파했다.

김대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