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논산시- 몽골 울란바토르시 날라이흐구 교류 협력 강화

2017-11-13기사 편집 2017-11-13 20:16:06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논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황명선 시장이 농업기술센터 딸기 육묘장을 견학 온 몽골 날라이흐구 구청장 등 대표단에게 딸기 생육과정을 설명 하고 있다. 사진 =논산시 제공
[논산]논산시와 몽골 지방정부와 교류협력이 강화되고 있다.

13일 시에 따르면 몽골 울란바토르시 날라이흐구 라드나바자르 초이진삼부 청장을 단장으로 부구청장, 의원 등 6명으로 구성된 날라이흐구 대표단 일행이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논산시를 공식 방문해 관광, 문화 및 선진농업분야의 교류 협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들 대표단은 황명선 논산시장을 예방하고 우호증진을 위한 환담 및 기념촬영과 환영오찬, 논산농업기술센터와 딸기농장, 관내기업, 선샤인랜드, 탑정호, 시민공원 등 농업·문화·관광분야의 주요시설을 견학했다.

또 논산문화원 창립기념콘서트에 참석해 한국의 문화예술공연을 관람해 말은 통하지 않아도 음악으로 양 지방정부간 교감하고 딸기 시설농가를 방문해 논산 지역의 특화작목인 우수한 딸기재배기술을 세밀히 관찰하며 논산의 우수 농업기술에 관심을 보였으며, 특히, 시민과 직접 소통하는 사람중심행정에도 많은 관심을 표명했다.

앞서 논산시는 지난 5월 도시의 균형 발전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인구 이동 정책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는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 산하의 신흥 도시인 날라이흐구와 실질적인 교류협력 증진을 위한 우호교류협정을 맺은 바 있다.

라드나바자르 초이진삼부 날라이흐구청장은 "지난 우호교류협정 체결에 이어 이번 방문을 통해 논산에 깊은 끈끈한 믿음이 형성됐다"며 " 이번 방문에서 배운 것을 몽골에 돌아가 주민을 위한 행정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우리지역 농산물의 우수한 기술력과 관광, 문화 등 풍부한 자원을 바탕으로 한 몽골의 성장 잠재력과 논산시의 경험을 융합해 함께 상생발전 하자"며, "더 친밀한 관계로 발전해 상생과 번영의 기틀이 확고해지기를 희망 한다"고 말했다. 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황명선 시장과 몽골 날라이흐구 대표단이 논산시 방문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논산시 제공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