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영동 금강모치마을 농어촌인성마을 선정

2017-11-13기사 편집 2017-11-13 19:58:14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영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지난 11일 영동금강모치마을을 찾은 가족이 짚풀공예 체험을 하고 있느 모습. 사진=영동군 제공.
[영동]영동군은 농촌 체험마을을 활용해 청소년들에게 창의적인 체험활동을 통한 인성교육을 목적으로 한 농어촌인성학교에 양산면의 '금강모치마을'이 추가 지정됐다고 13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와 교육부는 농어촌 체험으로 청소년 올바른 인성과 창의적 사고 함양을 위해 전국 110개 마을을 농어촌인성학교로 지정했다.

영동 금강모치마을은 올해 추가로 선정된 9개 마을 중 충북도내에서는 유일하게 포함됐다.

2004년부터 전통테마마을로 조성돼 농촌체험휴양마을로 운영중인 영동 금강모치마을은 천혜의 자연환경, 놀거리, 즐길거리, 먹을거리가 가득한 오감만족 체험공간과 풍부한 인성교육·체험학습프로그램 보유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농어촌인성학교로 선정됨에 따라 금강모치마을은 여러 가지 다양한 농촌프로그램으로 청소년들의 인성교육의 기회를 제공하며 6차 산업을 이끌게 됐다.

2017년 농어촌인성학교 지정요건으로는, 일정수준 이상의 시설 보유, 인성교육 프로그램 3건 이상, 농어촌 체험, 인성교육 및 체험 지도인력을 보유해야 한다.

특히, 올해부터 안전·위생관리, 농어촌 체험 등 추진실적, 교육·홍보마케팅 능력 등 기준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마을로도 지정되어 농촌체험과 전통문화체험을 함께 익힐 수 있는 곳이며, 2월 달집태우기 축제, 6월 블루베리축제를 추진했다.

포도, 아로니아, 블루베리, 와인제조 등의 우수한 친환경 농사기술의 달인(마이스터, 신지식농업인, 스타팜 지정 등)들이 살고 있는 마을로도 유명하다.

체험프로그램으로 포도따기, 블루베리따기, 찹쌀떡만들기, 손두부만들기, 와인만들기, 행복마차타기, 물놀이체험, 전통한지공예체험 등이 운영되고 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