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1:03

단양군 대규모 체육대회 유치…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2017-11-13기사 편집 2017-11-13 19:58:07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단양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단양]단양군이 대규모 체육대회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하고 있다.

13일 군에 따르면 지난 2월 열린 2017 탁구국가대표상비군 선발전을 시작으로 17개 종목, 34개의 체육대회를 열어 4만 8200명이 다녀갔다.

대회기간 동안 선수단이 체류하면서 숙박비, 식비 등으로 지출한 비용을 추산한 직접경제효과만도 28억 원에 달한 것으로 군은 내다봤다.

군은 또 TV중계와 언론홍보에 따른 인지도 상승, 생활체육 저변확대 등 간접 경제효과는 50억 원에 이른 것으로 예상했다.

2-3월 관광 비수기에 열린 조마컵 전국유소년 축구대회와 재능기 전국초등학교 배구대회, 협회장기 전국초등학교 탁구대회 등은 지역경제에 큰 보탬이 된 것으로 평가된다.

이 기간 선수단과 학부모 등 1만 5000명이 찾아와 20억 원의 경제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됐다.

4월엔 단양팔경마라톤대회와 소백산철쭉배 전국풋살대회, 전국남녀 소프트발리볼대회 등 전국단위 대규모 대회가 연이어 열려 지역경제에 훈풍(薰風)을 불어넣었다.

5-6월에도 전국남녀종별탁구선수권대회와 소백산 힐클라이밍·사이클 대회, 소백산철쭉제기념 전국 게이트볼대회 등을 개최해 상승세를 이어갔다.

7-8월에도 전국3대3 농구대회와 충북사격연합회장기 전국사격대회, 단양군수배 전국오픈 탁구대회 등 전국대회를 열어 스포츠 열기를 더했다.

9-10월 스포츠의 계절 가을이 시작되면서 총 대회참가 규모 2만 명이 예상되는 7개의 크고 작은 체육대회를 열었다.

11월에도 마라톤, 배드민턴, 그라운드 골프대회, 탁구 등 전국단위의 다채로운 생활체육대회를 열어 '관광도시 단양'을 전국에 알렸다.

군 관계자는 "스포츠마케팅을 통한 대회유치는 직접적인 경제적 효과와 함께 스포츠 메카 단양의 이미지를 상승하는데 큰 효과를 내고 있다"며 "앞으로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대회를 중심으로 유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