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1:03

충북 보은 40대 여성 토막시신 발견 용의자 음독자살

2017-11-12기사 편집 2017-11-12 17:08:33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난 11일 오후 3시쯤 충북 보은군 내북면의 한 토굴에서 40대 여성의 시신이 토막난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A씨(47·여)는 지난 5일 지인으로부터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실종 신고된 상태였다.

경찰은 A씨 집 근처 폐쇄회로(CCTV) 화면 분석을 통해 A씨와 남자친구 B(65)씨가 지난 2일 함께 집을 나선 뒤 B씨만 돌아온 것을 확인하고 B씨에 대해 당일 행적 등을 조사해왔다.

지난 6일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한 B씨는 다음날 음독자살을 시도해 병원 치료를 받았지만 지난 10일 오후 4시 22분쯤 숨졌다.

B씨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겼지만, A씨 관련 사건을 짐작할 만한 내용은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지난 2일과 3일 B씨의 행적을 추적해 내북면 일대를 집중 수색해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B씨가 A씨를 살해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주변인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대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