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3 00:00

당진시보건소, 치매환자 동물치료 프로그램 눈길

2017-11-10기사 편집 2017-11-10 09:55:12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당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당진]당진시보건소가 광역치매센터와 손잡고 지난달부터 치매환자를 위해 운영하고 있는 동물치료 프로그램이 눈길을 끌고 있다.

매주 화요일 주 1회, 1시간 씩 총 14주 동안 운영되는 이번 프로그램에는 8명의 치매 경증 환자와 전문 진행자, 치료 도우미견 3마리(골든 리트리버 달이, 비숑 프라제 콩이, 치와와 소담)가 함께 참여 중이다.

치매 어르신들은 미용놀이와 주사위 놀이, 감정카드 게임, 상호교감 놀이, 칭찬 릴레이 미션 같은 다양한 활동을 반려견과 함께 하며 교감을 이어가고 있다.

물론 프로그램 초기에는 치매 어르신들의 인지능력이 부족하다 보니 어색해하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 어려워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치매 환자들이 먼저 강아지를 스스럼없이 만져보고 안아보는 등 정서적으로 안정감을 찾아가고 있다.

특히 반려견과 함께 하는 각종 게임 활동은 치매 어르신들의 기억력과 집중력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소 관계자는 "동물치료 프로그램은 치매 환자들의 우울감과 소외감을 해소하고 자존감을 높여 주는데 효과가 높다"며 "향후 다양한 인지재활 프로그램을 개발해 어르신들의 치매예방과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