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3 11:00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과 공동세미나 개최

2017-11-10기사 편집 2017-11-10 09:54:52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과 10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복합학대 피해자 현황 및 제도개선 과제'를 주제로 공동세미나를 개최한다.

이 세미나는 어렸을 적부터 가정폭력, 성폭력의 범죄에 노출된 피해자들이 또 다시 성매매를 경험하는 등 다양한 피해를 복합적으로 경험하는 아동·청소년을 보호하고, 지원하기 위한 국회의 역할을 모색하는 게 목적이다.

아주대 장형윤 교수, 국회입법조사처 조주은 입법조사관의 발표에 이어 이화여대 정익중 교수, 보건복지부 임대식 아동권리과장, 여성가족부 이남훈 권익정책과장, 홍수아 변호사 등의 토론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성일종 의원은 "가정 내 문제로 치부되던 아동 및 청소년, 여성을 향한 학대가 국민 건강과 복지를 해치고, 사회질서를 저해하고 있다"며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만큼 피해자 중심의 제도적 틀 마련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