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충남도-민노총 세종충남본부, 지역 문제 등 뜻 모아

2017-11-09기사 편집 2017-11-09 17:57:0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노-정 간담회 열어

첨부사진19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개최된 '노-정 간담회'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민주노총 세종충남지역본부와 노-정 간담회를 열고 지역 노동문제·정책을 함께 해결하기로 뜻을 모았다.

도는 9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유희종 민주노총 세종충남지역 본부장, 민주노총 산하 지역·산별 대표자 9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정 간담회'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간담회에서 17개 노동 현안 의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간담 의제에 대한 질의, 검토 결과 및 향후 추진방향 등을 논의했다.

안 지사는 지방정부와 노동조합 지역본부의 만남에 의미를 부여하고, 지방이 자기결정권을 갖고 정책현안을 스스로 해결하려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 영역이나 노동 영역이나 지방이 자기결정권을 높여 다양한 실험을 해볼 수 있는 사회가 돼야 한다"며 "이번 노-정 간담회 정례화를 통해 지역에서부터 노동이 존중받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희종 민주노총세종충남본부장은 "중앙과 별개로 지역에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부터 정리하자는 데 동의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실무 협의를 통해 모범적인 노정 문화를 형성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답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도의 노동정책 후속조치를 포함한 4개 의제와 각 지역·산별에서 제기한 13개 현안 문제 등 총 17개의 간담 의제를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민주노총 측이 제시한 주요 의제는 △노-정 협의 정례화 및 협의사항 이행점검 △비정규직 지원센터 설치 운영·충남 서북부 근로자 건강센터 설치 △생활임금 확대와 최저임금 인상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시 노조 참여보장 등이다.

이 외에도 △의료원 인력충원 및 운영 시 노사합의 존중 △건설분야 기능인력 양성 및 건설노동자 보호를 위한 노-정 대화 정례화 등을 제안했다

김영범 도 경제통상실장은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노-정 협의를 정례화하고 노동계와 함께 머리를 맞대고 협력할 것"이라며 "이번 간담회에서 제안된 의제를 추적 관리해 힘을 보탤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9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개최된 '노-정 간담회'에서 안희정(오른쪽 두번째) 충남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전희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