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3 09:33

충북도교육청, 답안표시된 중간고사 시험지 배표 경고 처분

2017-11-09기사 편집 2017-11-09 17:47:47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북도교육청은 9일 청주 A고교의 중간고사 한문 과목 재시험 소동과 관련해 이 학교에 '기관 주의'를 내렸다.

또 해당 교사와 결재권자 등 3명에게 경고 또는 주의 처분을 내렸다.

지난달 19일 A고교 2학년의 한문 중간고사에서 뒷면 시험지 문항에 답이 체크돼 있어 5분 만에 중단됐다.

학교 측은 문제의 시험지를 전량 회수하고 다시 문항을 출제, 다음 날 시험을 치렀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 관계자는 "학생 평가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고, 평가의 모든 과정을 엄중하고 철저하게 관리하라는 차원에서 행정처분했다"고 말했다.

김대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