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3:29

"대전시 근대문화유산 기반으로 한 문화도시 정체성 확립해야"

2017-11-09기사 편집 2017-11-09 17:08:14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017 문화자치 연속포럼

대전에 산재해 있는 근대문화유산을 기반으로 '문화도시' 대전의 정체성을 확립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대전문화재단과 문화체육관광부 주최로 9일 대전예술가의집에서 열린 '2017 문화자치 연속포럼'에 참석한 한상헌 대전세종연구원 연구위원은 '대전 문화·예술정책 현안 발제'에서 "대전시는 대흥동과 은행동 등 원도심 지역에서 많은 문화행사를 펼치고 있지만 이를 종합적으로 엮어내지 못하고 있다"며 "대전 원도심 일대가 근대문화예술지역특구로 지정된 것을 계기로 충남도 관사촌 등 근대건축문화유산과 문화예술행사를 유기적으로 엮어 문화도시로 정체성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연구위원은 대전의 근대문화유산과 대전예술의전당, 대전시립미술관 등 우수한 문화예술기반시설 등의 이점을 살려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는 문화예술정책이 구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문화예술인들의 타지역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지역 예술인들의 창작 기반 지원을 강화하고 젠트리피케이션으로 원도심의 문화예술가가 떠나는 것으로 방지하기 위해 대전시가 직접 활용가치가 높은 부동산을 매입해 임차 후 재임대를 해주는 등의 보조정책 추진이 시급하다고 역설했다.

한 연구위원은 "대전의 문화예술의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인 시설 투자와 운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 정책 집행의 컨트롤타워 구축과 유기적인 민·관 거버넌스 체계의 정립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선 문예진흥기금 확충으로 기초예술지원 강화를 위한 대전문화예술지원위원회 설립의 필요성과 지방세법 개정으로 지방문화재정 마련, 지역문화재단의 독립·자율성 보장 정책 마련 등의 제언도 나왔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