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3 00:00

드론 특별승인제 시행…장거리 수송, 야간공연 가능

2017-11-09기사 편집 2017-11-09 16:52:1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수색·구조, 화재진화 등 공익목적 긴급비행 시 적용특례 적용

야간 방송중계·비행공연, 도서(島嶼)지역 택배 등 다양한 분야에서 드론 활용이 가능해진다.

국토교통부는 10일부터 무인비행장치 특별비행승인을 위한 안전기준 및 승인절차 기준 제정 등 드론산업 육성을 위한 각종 제도가 시행된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되는 '드론 특별승인제'는 안전기준 충족 시 그동안 금지됐던 야간 시간대, 육안거리 밖 비행을 사례별로 검토·허용하는 제도이다.

특별 승인을 받기 위해서는 △드론의 성능·제원 △조작방법 △비행계획서 △비상상황 매뉴얼 등 관련 서류를 국토교통부로 제출해야 한다.

제출된 서류를 바탕으로 항공안전기술원은 기술 검증 등 안전기준 검사를 수행하며 국토교통부는 안전기준 결과 및 운영 난이도, 주변 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최종 승인한다.

수색·구조, 화재진화 등의 공공분야에도 효과적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국가기관, 지자체 등이 자체규정을 마련해 공익목적 긴급비행에 드론을 사용하는 경우 항공안전법령상 야간, 가시권 밖 비행 제한 등 조종자 준수사항 적용특례(자체규정 필요)를 받게 된다.

그동안에는 재난·재해 등으로 인한 수색·구조, 응급환자 장기(臟器) 이송 등 구조·구급, 산불의 진화 및 예방, 산림보호사업을 위한 화물 수송, 산림 방제(防除)·순찰 등을 위해 긴급비행이 가능했다.

정부에서 드론산업을 보다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법과 제도도 마련된다.

급증하는 조종자격 수요에 대비하고 자격제도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상시 실기시험장 구축 근거와 전문교육기관 내실화를 위한 규정도 시행된다. 작년 738명에 달하던 드론 조정자격자는 8월 현재 1893명으로 늘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드론은 새로운 기술이 빠르게 개발되는 산업 분야로, 이번 특별승인제 도입은 업계의 창의와 혁신을 적극 수용하는 선제적 규제완화 사례가 될 것"이라며 "드론 안전에 만전을 기하면서도 산업계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는 정책·제도를 발굴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곽상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곽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