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2 10:29

순천향대천안병원, 이른둥이 건강 성장 응원

2017-11-09기사 편집 2017-11-09 15:37:50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천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순천향대천안병원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는 8일 '제4회 순천향 이른둥이 희망파티'를 개최했다. 사진은 행사에 참석한 이른둥이와 가족들이 센터 의료진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순천향대천안병원 제공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센터장 송준환)는 이른둥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응원하고 부모에게도 희망을 전하는 행사로 '제4회 순천향 이른둥이 희망파티'를 개최했다.

병원에 따르면 이른둥이는 2.5㎏ 미만 또는 재태기간 37주 미만으로 태어난 미숙아의 새 이름이다. 순천향대천안병원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는 2014년부터 매년 '이른둥이 희망파티'을 열고 있다. 올해는 15명 이른둥이와 가족들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 8일 천안시내 한 호텔 연회장에서 열렸다.

이날 희망파티에는 천안가족상담센터 김순초 박사가 초청돼 '자녀를 살리는 소통의 기술'이란 제목으로 육아법을 강연했다. 감동스토리 시간에는 참여 가족들이 번갈아가며 다양한 경험담을 주고받고 서로를 격려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