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3 09:33

논산시, 조명시설 유지관리 일원화 사업추진

2017-11-09기사 편집 2017-11-09 14:12:31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논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논산]논산시는 관내에 설치된 보안등, 공원 등의 조명시설 유지관리 일원화 사업을 추진, 불필요한 전기 사용료 지출을 줄이고 시민불편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고 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그동안 주민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환경을 위해 가로등·보안등을 곳곳에 설치했으나 설치 위치에 따라 각 부서에서 관리해 체계적인 관리가 어려웠고 고장 시 시민들에게 불편을 초래했다.

이에 시는 지난해 10월 가로등관리 일원화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6개 관리부서에서 1개 부서로 통합하기 위해 보안등 약 1만2000여개소에 개별식별번호를 부여한 표찰을 부착했다.

지번, 주소, 위도, 경도, 한전 주 번호를 포함한 개별식별번호는 전산데이터작업을 통해 11월 말까지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공원등·보안등 전면에 부착된 표찰 고유번호를 통해 정확한 위치 및 등 상태를 파악할 수 있어 신속한 고장 처리가 가능하며, 안전사고예방 및 전기요금 절약의 효과 또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보안등의 전산관리시스템 구축을 통해 가로등 고장 시 주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고장신고에서 수리까지 원스톱 체계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