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1:03

청주시, 집중호우 피해 주민 지방세 7억여원 감면

2017-11-09기사 편집 2017-11-09 14:05:12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청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청주시가 지난 7월 16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주민들에게 지방세 감면 혜택을 줬다.

9일 청주시에 따르면 지방세 총 1만 893건 7억 3500만 원을 최종 감면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차량이 수해로 멸실·파손돼 대체 취득한 경우 취득세 586건 6억 4200만 원, 반파 또는 전파된 건축물에 대한 재산세 191건 600만 원, 유실·매몰된 토지 1만 116건 8700만 원이다.

시는 수해로 가장 많은 피해를 본 농경지와 주택, 건축물에 대해 읍·면사무소와 동주민센터에서 먼저 신고를 받아 재난담당부서의 확인을 거친 뒤 지방세를 감면해줬다.

특히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상당구와 청원구 지역의 농촌지역에는 시 세무공무원들이 현장을 직접 찾아가 피해복구와 함께 피해사실을 확인해 즉시 징수유예 처리를 하는 등 피해 주민들이 세금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이 재난 피해를 볼 경우 재난담당부서와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빠른 피해조사와 적극적인 지방세 감면을 통해 세정 신뢰도를 높이고 주민들의 입장에서 세정업무를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