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00:00

충남도 '해양레저 체험교실' 1년 체험객 2만명 돌파

2017-11-09기사 편집 2017-11-09 13:53:3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충남도의 '해양레저 체험교실'이 한 해 체험객 2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 7월 진행된 '해양레저 체험교실'에서 참가자들이 요트를 타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해양레저 스포츠 대중화를 위해 마련된 충남도의 '해양레저 체험교실'이 한 해 체험객 2만 명을 돌파했다.

9일 도에 따르면 해양레저 체험 교실은 해양레저 스포츠 체험 기회 제공과 저변 확대를 위해 2015년부터 무료로 운영 중이다. 주요 프로그램은 수상 안전 교육과 생존수영, 크루즈·갤레러웨이 등 요트, 모터보트, 카약, 바나나보트, 시뮬레이션 등이다.

올해는 태안(7월 15일-8월 19일)과 보령(7월 1일-9월 3일)에서 2개 해양레저 체험교실이, 보령 실내수영장에서는 생존수영 교실(6월 5일-10월 23일)이 각각 운영됐다. 체험객은 태안 1만 3926명과 보령 4785명, 생존수영 1389명 등 총 2만 1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만 9128명에 비해 972명, 첫 해인 2015년 1180명에 비해서는 1만 8920명 증가한 규모다.

이 같은 인기에 따라 도는 체험교실을 내년에 추가로 개설, 총 4곳에서 운영할 계획이다.

정낙춘 도 해양정책과장은 "해양레저 체험교실은 충남 서해바다를 보다 친숙한 대상으로 인식하고, 해양레저 스포츠 저변을 확대하는 계기로 작용하고 있다"며 "이용객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만족도가 97%로 나타난 만큼 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희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