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1:03

대전 갑천 3블록 아파트 분양시기 내년 3·4월로 또 연기

2017-11-07기사 편집 2017-11-07 17:35:0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시민대책위는 사전공사·갈등조정 부재 비판

대전시의 사업 추진 능력에 대한 신뢰에 금이 가고 있다.

늦어도 연내 분양이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됐던 갑천친수구역 3블록 아파트 분양이 내년으로 미뤄지며, 시 행정의 신뢰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고개들 든다.

특히 갑천친수구역 사업의 경우 대전시민 모두가 '눈독'을 들이고 있다는 말이 나돌 만큼 관심이 큰 사업이라는 점에서, 현재와 같은 분양지연이 시정 불만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7일 시에 따르면 3블록 분양은 지난 8월 환경부의 환경보전방안 보완요구를 받아 당초 계획보다 약 한달 정도 절차 진행이 늦어질 것으로 예상됐었다. 하지만 3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사업절차가 마무리되지 못하면서 내년 3·4월로 분양 일정이 순연된 상황이다. 3블록 분양에 대한 주택 수요자들의 관심이 매우 높은 상황에서 지난 실시계획 변경으로 1년, 환경부 보완요구로 6개월 가량 연기돼 기대가 컸던 만큼 이에 따른 실망감도 커지고 있다. 시는 올초만 해도 이르면 하반기 분양까지 가능하다는 장밋빛 청사진을 내놨었다가 연내 분양으로 한발 물러선 바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결국 아파트 분양 개시가 내년을 기약하게 되면서 행정에 대한 신뢰를 잃고 있다는 지적이다.

시민 김모씨는 "갑천친수구역 아파트에 관심이 많아 분양시기만 기다리고 있는데, 매일 다른 말이 나온다"며 "사업 추진을 위한 정확한 로드맵을 갖고 있는 지가 의심스럽다"고 꼬집었다.

시는 현재 환경부의 보안요구에 대한 조치계획을 수립하고 미호종개 서식여부 조사, 맹꽁이 서식처 조성, 수질정화시설 설치 등을 포함시켰다.

시 관계자는 "시민단체의 환경부에 단체성명을 내는 등 사업에 대한 반발이 있어 정황 상 환경부 내부에서도 신중하게 확인하고 있다"고, 절차진행이 늦어지는 이유를 설명했다.

갑천친수구역 사업 자체에 대한 시민단체의 반발 역시 시 행정에 대한 불신을 가중시키고 있다.

'갑천 시민대책위원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갑천친수구역 개발사업 사전공사와 관련해 권선택 시장의 갈등조정 능력에 한계가 드러나고 있다고 질책했다.

정의당 김윤기 시당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환경부의 재보완 요구 내용에는 태봉보 철거 및 인공호수 환경 문제, 시민단체가 제시한 대안 검토 등 인공호수공원의 재검토 관련 내용이 포함돼 인공호수공원 조성 계획 역시 확정되지 않았다"며 "인공호수공원 부지에서 진행되고 있는 터파기 형태의 토목공사는 사전 공사가 아니냐"고 비판했다. 또 김 위원장은 "시는 규제기관의 보완요구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밀어붙이고 있어 갈등과 불화를 조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시 관계자는 "착공에 들어간 것은 호수공원이 아닌 기반시설 공사"라며 "환경부가 근본적으로 이번사업을 재검토 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서지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지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