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3:29

양승조 의원이 불 지핀 충남지사 선거전

2017-11-06기사 편집 2017-11-06 18:14:20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 천안(병)이 지역구인 민주당 양승조 의원이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충남지사에 출마할 뜻을 밝혔다고 한다. 그가 "고향에서 내리 4선을 역임한 경험을 살려 이제는 도지사로서 지역민들을 위해 봉사할 때가 됐다고 생각해 이런 결정을 하게 됐다"고 설명함으로써 사실상 쐐기를 박았다. 양 의원 카드를 놓고 현 안희정 지사가 불출마할 경우 그의 대체재로서 당내 본선행 티켓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양 의원의 출마 선언은 자신의 정치적 행보와 관련한 불확실성을 제거하는 한편, 잠재적인 경쟁자들보다 한 걸음 앞서 나가게 되면 소위 '밴드웨건 효과'가 따라 붙게 돼 이를 염두에 두었을 수도 있다. 다만 시기 면에서는 아쉬움이 없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안 지사의 도지사 '3선 패싱'을 전제로 양 의원은 차기 충남지사 선거에 뛰어들 앞 순위 후보로 분류돼 왔다. 굳이 충남지사 선거전에 나온다고 발 빠르게 불을 당기지 않아도 출마 선언은 시기의 문제였다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양 의원은 치고 나가는 쪽을 선택한 것 같다. 여러 사정과 변수를 감안할 결과이겠지만 안 지사의 도정 리더십 문제, 개헌 정국을 앞둔 지역 정서 문제 등을 대입하면 양 의원 출마 선언 의미가 달리 해석될 소지가 있다. 우선 양 의원 같은 인적 자원이 선수를 치고 나오면 안 지사 중심의 도정 밀도가 떨어질지 모른다. 도 공직사회가 미래권력에 곁눈질하는 상황이 우선 불편하다 할 것이며 그런 기간이 산술적으로 7개월 이상 지속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무엇보다 양 의원은 행정수도 개헌 정국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해야 하는 지위에 있다. 이달 중 개헌안이 제출되면 조문작업에 착수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런 마당에 지방선거 출마를 밝히게 되면 자기 정치가 먼저인 것처럼 비치면서 점수를 잃는 수가 있다.

지금은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개헌안 명문화에 지역 정치권의 모든 역량이 집중돼야 할 때다. 그 전위에 양 의원 같은 유력 정치인이 있어야 마땅하다. 지역민 기대에 부응하면서 충남지사 선거전에 가속페달을 밟아도 늦지 않다고 본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