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4 13:49

박찬호 해설자 변신… 6일 전국리틀야구 결승

2017-11-05기사 편집 2017-11-05 17:07:36

대전일보 > 스포츠 > 지역스포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017 박찬호배 전국리틀야구대회 우승기의 향방이 오늘 가려진다.

박찬호배 전국리틀야구대회가 8일간의 열전을 끝내고, 6일 오후 2시 한화이글스파크에서 경기도 남양주시와 용인시 수지구간 결승전으로 막을 내린다.

충남중학교에서 열린 준결승전에서 남양주시 리틀 야구팀이 인천 남동구를 7대 1로 승리하고, 용인시 수지구 리틀 야구팀도 가평군을 상대로 9대 3으로 승리를 거뒀다

결승전에 진출한 두 팀 모두 전력면에서 막상막하의 경기가 예상되고 있다.

박찬호배 전국리틀야구는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거인 박찬호 선수를 기리고 한국의 유소년 야구발전을 위해 2013년 대전에서 창설됐다. 박찬호 선수는 2013년부터 매년 대회에 참여해 선수들과 기념사진 촬영과 사인회를 갖고, 야구용품을 후원하는 등 자라나는 야구 꿈나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고 있다.

MBC 스포츠플러스에서 결승전을 현장 생중계하고 박찬호 선수는 직접 경기 해설에 나선다.

시 관계자는 "박찬호배 전국리틀야구대회는 어린 선수들에게 박찬호 키즈를 꿈꾸게 하는 대회로 리틀야구 저변확대 및 선수발굴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