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3:29

[사건사고] 대전 유천동 단독주택 화재 모녀사망

2017-11-05기사 편집 2017-11-05 15:18:16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시 중구 유천동 한 단독주택 화재현장 사진=남부소방서 제공
5일 오전 6시 52분 쯤 대전시 중구 유천동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방안에 있던 어머니 A(57)씨와 딸(27)이 숨졌다.

불은 주택 내부 150㎡와 외부 계단, 가재도구 등을 태우고 22분 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모녀는 집 현관 앞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 관계자는 "모녀가 함께 문을 열고 탈출을 시도했지만 문이 안에서 잠겨있어 탈출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있다"며 "당시 집에 모녀만 있어 도와줄 사람이 없었던 것으로 보고있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대전시 중구 유천동 한 단독주택 화재현장 사진=남부소방서 제공
첨부사진3대전시 중구 유천동 한 단독주택 화재현장 내부. 불은 천장과 주방 등 내부 150㎡를 태우고 22분만에 꺼졌다. 사진=남부소방서 제공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