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3:29

감귤 추출물 인지능력 향상 효과 입증

2017-11-02기사 편집 2017-11-02 16:45:38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감귤 추출물이 인지능력 향상에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입증돼, 앞으로 기능성 식·의약 소재 개발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농촌진흥청은 제주대학교와 공동연구를 통해 감귤 추출물이 새로운 사물 인지 능력과 공간 인지 능력, 기억력 향상에 효과가 있음을 동물실험을 통해 입증했다고 2일 밝혔다.

실험결과 새로운 사물 인지 능력은 감귤 추출물 투여군이 뇌 기능 억제군보다 약 50% 정도 향상됐다.

뇌 기능 억제군은 사물 인지능력과 주의 집중력이 떨어져 새로운 물체 인식이 느렸다.

공간 인지능력 검사에서는 감귤추출물 투여군이 뇌 기능 억제군보다 변경 행동력이 약 28% 정도 유의하게 증가해 학습과 기억력 개선에 효과적임을 확인했다.

또한 감귤 추출물 투여군에서는 신경영양인자 단백질(BNDF)의 발현이 증가돼 기억력 장애 현상이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동물실험 결과는 감귤이 인지능력을 개선시키는데 효과적이고 기능성 식·의약 소재로서의 활용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앞으로 인체적용시험을 비롯한 추가 시험을 거쳐 산업화로도 연계시킬 계획이다.

예로부터 한약재나 여러 용도로 폭넓게 쓰여온 감귤이 기능성 식품원료로 등록이 된다면 감귤 산업의 부가가치는 한층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농촌진흥청 최영훈 감귤연구소장은 "감귤은 기능성분의 효용 면에서도 가치가 높은 과실"이라며 "앞으로 고품질 감귤 재배기술을 개발하고 기능성분의 활용 연구를 꾸준히 하겠다"고 밝혔다. 곽상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곽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