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3 11:00

영화를 사랑하는 이들의 스크린 뒤 이야기

2017-11-02기사 편집 2017-11-02 15:48:27

대전일보 > 라이프 > 맛있는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화인이 말하는 영화인

첨부사진1
누구나 푹 빠져 본 영화 한 편쯤은 있다. 가슴 절절한 사랑 이야기에 마치 자신의 일인 양 감정을 이입하며 눈물을 훔치기도 하고, 놀라운 상상력을 현실감 있게 구현해 낸 영상에 환희와 흥분을 느끼기도 한다. 영화가 가져다주는 경험이 가슴 뛰는 까닭에 그저 영화를 광적으로 보는 마니아를 넘어 아예 영화인으로 살아가고 싶다는 꿈을 꾸는 사람들도 많다. 하지만 영화인이 된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 영화 관련된 직업은 무엇인지 상세하게 알고 있는 사람은 드물다. 대게는 영화 시상식이나 시사회에 등장하는 배우와 감독, 조명, 미술, 음악 감독들을 떠올리지만 현장을 들여다 보면 이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영화 산업에 종사하고 있다. 영화란 인간이 만들어낸 모든 예술과 기술이 어우러진 종합예술이기 때문이다.

진로를 고민하는 청소년과 대학생, 예비 사회인에게 가감 없이 직업의 실상을 전해왔던 부키 전문직 리포트가 22번 째 시리즈인 『영화인이 말하는 영화인』을 내놓았다. 이 책은 영화를 사랑하기에 영화를 둘러싼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스물한 명의 직업인들이 경험해 온 이야기를 솔직하게 들려 준다. 영화제작사 대표에서부터 시나리오 작가, 영화감독, 특수 분장사, 배급팀장, 영화평론가에 이르기까지 직종도 다양하다. 그들이 한결같이 말하는 영화의 현장은 멋진 무대보다는 힘든 체험 삶의 현장이지만 영화에 대한 사랑으로 열정과 희열을 느끼는 곳이기도 하다.

이 책은 어떻게 하면 영화인이 될 수 있는지, 영화 산업 현장에서는 대체 어떤 일들을 하는지 알기 어려웠던 예비 영화인들에게 소중한 길잡이가 될 것이다. 주예지 기자



신창환 외 20인 지금/부키/236쪽/1만 2800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예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