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4 13:49

한화이글스 제11대 한용덕 감독 선임

2017-10-31기사 편집 2017-10-31 10:28:42

대전일보 >스포츠 > 야구 > 국내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한용덕 신임감독
한화이글스는 제11대 감독으로 한용덕(52) 감독을 선임했다.

한화이글스는 한용덕 신임 감독의 풍부한 현장 및 행정 경험이 팀 체질 개선은 물론 선수 및 프런트 간 원활한 소통을 이끌어 낼 것으로 판단, 구단 비전 실현의 적임자로 선택했다고 31일 밝혔다.

계약기간은 3년이며, 계약 규모는 계약금 3억 원에 연봉 3억 원 등 총 12억 원이다.

한 감독은 1987년 한화이글스(당시 빙그레이글스) 연습생 투수로 입단해 프로통산 120승을 기록한 구단의 레전드 선수로 활약했다. 또 2004년 현역 은퇴 후 현장과 프런트 업무를 두루 경험한 이력이 있다.

지난 2006년 한화 투수코치를 시작으로 2012년 후반기 감독 대행을 거쳐 지난 2013년에는 미 메이저리그 LA다저스 산하 마이너리그 팀에서 코치 연수를 받았다.

이어 2014년부터는 구단 단장 특별보좌역을 지내며 프런트 업무를 경험했고, 2015년 두산베어스로 옮겨 투수코치, 수석코치 역할을 최근까지 수행해왔다.

한화는 프랜차이즈 출신 감독 선임을 통해 선수단 체질 개선은 물론 구단 비전 실현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프랜차이즈 출신으로 구단에서 코치생활을 하는 동안 많은 선수들과 교감하고 원활한 소통을 해온 만큼 빠른 시간 안에 선수단 파악 및 구단 현안 진단이 가능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한화는 한용덕 신임 감독을 중심으로 조속한 팀 재건 작업을 펼쳐 내년 시즌을 대비해 나갈 계획이다.

한 감독의 복귀와 함께 '이글스의 레전드' 장종훈, 송진우 코치도 다시 돌아오고, 전 두산베어스 소속 강인권, 전형도 코치도 영입했다. 이로써 한용덕 신임감독을 중심으로 장종훈 수석 및 타격코치, 송진우 투수코치, 강인권 배터리코치, 전형도 작전코치의 전형이 구성됐다.

한용덕 신임 감독의 요청으로 한화에서 선수생활을 시작한 코치들이 복귀하면서, 1990년대 강팀의 면모를 뽐냈던 이글스의 주역들이 영광 재현을 위해 다시 힘을 모으게 됐다.

신임 한용덕 감독은 "영광스러운 자리를 맡으며 다시 고향으로 돌아와 기쁘고 감사하다"며 "선수단, 프런트 모두 하루빨리 만나 내년 시즌을 즐겁게 준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려운 상황이라고는 하지만 한화이글스에는 훌륭한 선수들도 많고 가능성 있는 젊은 선수들도 많다"며 "팀의 육성강화 기조에 맞춰 가능성 있는 많은 선수들이 주전급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함께 땀흘려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