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3 00:00

지역주민 결집체…재생사업 성패 '열쇠'

2017-10-26기사 편집 2017-10-26 18:18:51

대전일보 > 기획 > 도시재생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마을활동가 육성 필요

도시재생은 단순히 관 중심에서 추진하는 단순한 사업이 아니다.

행정기관과 마을 주민으로 이뤄진 지역활동가, 전문가가 한데 모여 지역의 문제를 고민하고 이를 해결할 답을 찾아야 제대로 된 도시재생이 이뤄질 수 있다.

아무리 많은 돈을 투입해도 지역 주민이 반응하지 않고, 전문가의 자문이 없다면 소중한 자원은 헛되게 쓰일 수밖에 없다.

마을활동가는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다.

도시재생활동가, 코디네이터, 지역재생활동가 등 수많은 명칭이 있지만 이들이 하고자 하는 방향은 지역 활성화에 맞춰져 있다.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했던 서울 창신, 숭인동은 이 지역이 자립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주민 주도의 '창신숭인 도시재생 협동조합'을 설립해 운영할 예정이다.

창신, 숭인동은 2014년 도시재생지원센터를 통해 행정기관 개입 주도로 기반을 구축하고,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주민중심의 협동조합이 꾸려져 행정기관과 주민 공동으로 도시재생을 추진했다,

내년부터는 창신숭인 도시재생 협도조합을 통해 주민이 단독으로 운영한 주민 주도의 도시재생이 추진될 계획이다.

주민 주도의 도시재생에서 마을활동가는 도시재생 지역주민을 하나로 뭉치게 하는 결집체 역할을 맡는다.

이들은 마을에 누가 살고 있는지, 어떤 이야기를 가지고 있는지, 무엇을 원하는지 파악해 도시가 단어 그대로 재생될 수 있도록 활력을 불어넣어주는 역할을 한다.

마을활동가는 재생사업의 성패를 가를 수 있는 중요한 키 역할 맡고 있는 만큼 이들을 육성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재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