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3:29

[2017 충청마라톤] 화제의 마라토너 시각장애인 하문호씨

2017-10-22기사 편집 2017-10-22 19:35:02

대전일보 >스포츠 > 마라톤 > 충청마라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시각장애인 하문호씨가 21일 충청마라톤에 참가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부인 손영희씨, 하씨, 이성영 목사, 이대근씨. 이용민 기자
21일 열린 충청마라톤에서 청명한 가을 날씨를 즐기는 마라토너들 속에 사이클 선수 한 명이 눈에 띄였다. 시각장애 마라토너 하문호씨를 인도하기 위한 이대근씨였다.

1급 시각 장애를 갖고 있는 하씨가 볼 수 있는 거리는 4m 남짓. 마라토너 보폭을 고려할 때 세걸음 앞조차 보이지 않는 셈이다.

그는 "시야가 없기 때문에 몇 킬로미터 지점인지 잘 알 수 없다는 점이 가장 큰 핸디캡"이라고 말한다. 완급조절 없이 레이스 내내 긴장감을 유지해야 해 다른 선수들에 비해 피로도가 높다. 다른 길로 들어선 적도 허다하다고 한다.

10년 전쯤 처음 달리기를 시작했을 때 부인 손영희씨가 눈이 돼 주었다. 그러나 하씨는 곧 마라톤의 매력에 푹 빠져 틈만 나면 달렸고 손씨가 보조를 맞추기 힘들게 됐다.

"갑자기 시력이 안 좋아지다가 중학교 3학년 때 시력을 거의 잃었다."

1963년 연기 전의면에서 태어난 하씨는 학업까지 포기했던 좌절의 시기를 이렇게 말했다. 방황을 극복케 한 건 신앙의 힘이었고 마라톤의 세계로 이끈 것도 평소 친분이 깊던 이성영 목사 덕이다.

하씨는 "형과 함께 시작한 음료수 도매업을 해오다 건강을 위해 달리기를 해보는 게 어떻겠냐는 목사님의 말에 시작했다. 운동이라고 할 수 있는 건 걷고 뛰는 것뿐이라 저녁만 먹고 나면 나가 달렸다"고 말했다.

이날 하씨는 웬만한 사람들은 뛰기 힘든 하프코스를 1시간 37분9초의 기록으로 완주했다.

그는 "결승선을 통과할 때 목표를 이뤘다는 뿌듯한 성취감이 크다. 나같은 사람도 할 수 있구나 하는 생각도 들고 결코 끊기 힘든 중독성이 있다"고 말했다.

하씨의 마라톤 사랑은 가족들에게까지 전염됐다. 이날 근무가 있다는 아들을 빼고 부인 손씨는 10㎞ 코스를, 딸 하태희씨는 5㎞ 코스를 완주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