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은 평화의 소녀상 13일 제막

2017-10-15기사 편집 2017-10-15 20:38:19      손동균 기자 sond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13일 보은군 보은읍 뱃들공원에서 보은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이 열렸다. 사진=보은군 제공.

[보은]'보은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이 13일 보은군 보은읍 뱃들공원에서 열렸다.

이날 제막식에는 정상혁 보은군수와 지역 기관단체장, 주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제막식에는 지난 2007년 7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죄 및 역사적 책임과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위안부 결의안 'HR 121'을 발의, 만장일치 채택을 주도한 일본계 마이크 혼다(Mike Honda) 전 하원의원이 참석해 제막식을 더욱 빛냈다.

이번 '보은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5월 보은군 각 기관 사회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발족한 보은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상임대표 구왕회 보은문화원장)가 군민 등 각계 각층으로부터 모금한 9000여만 원의 성금으로 건립됐다.

'보은평화의 소녀상'은 중앙 전면에 소녀상이 세워져 있으며 그 뒤에는 속리산에 거주하는 이옥선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상을 돌에 새겼다.

또, 성금기탁자 513명의 성명과 160개 단체명이 새겨진 기부자 명단 기림비 및 건립 취지 등을 새긴 건립문으로 구성됐다.

이날 제막식은 살풀이 공연, 소녀상에 드리는 글 낭독, 소녀상의 뜻을 기리는 퓨전음악 공연, 헌화 등으로 진행됐다.

정상혁 보은군수는 "보은평화의 소녀상이 위안부 피해자를 위로하고 역사에 대한 군민들의 의식을 깨우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소녀상이 미래 세대에 올바른 역사의식을 심어줄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