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19 10:49

대전 유성구 기초의원 선거구 증설 관심

2017-10-12기사 편집 2017-10-12 18:45:24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달 중 대전시자치구의원 선거구 획정위원회가 본격 가동된다.

인구 증가, 분동 등의 이유로 유성지역 기초의원 수가 증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지만, 대전지역 의원 총수에는 변함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12일 대전시에 따르면 내년 6월 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에 적용될 선거구 획정안 마련을 위해 이달 중 획정위원회를 구성·운영할 예정이다.

지방선거 선거구 획정안은 선거일전 6개월인 12월 13일까지 시장에게 제출될 예정이다.

획정위는 대전시의회, 법조계, 언론계 시민단체 등의 추천을 받은 11명으로 구성되며, 위원장은 호선한다.

이번 선거구 획정 최대 관심사는 유성지역 기초의원 선거구 증설이다.

유성구의 경우 지난 6월 말 기준 인구가 34만 6445명을 기록해 지난 2013년 10월말 31만 3907명보다 3만 2538명이 늘었다. 또 지난 6월 말 노은 3동이 분동되며 행정동이 11개로 늘어 선거구 증설의 당위성이 충분한 곳으로 꼽힌다.

다만 지난 2005년부터 선거구 배정을 위해 인구와 행정동을 비율을 6대 4로 적용하고 있어 유성의 선거구 증설을 낙관할 수 만은 없다는 전망도 상존하는 상황이다.

한편 현재 대전 5개 기초 의회는 모두 21명 선거구에 지역구 의원 정수 54명과 비례 대표 9명 등으로 총 정수는 63명이다.

성희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성희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