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1 00:00

[2017 국감] 화력발전 시·군·구중 서천 사망률 최고

2017-10-12기사 편집 2017-10-12 17:33:00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화력발전소가 위치한 전국 11개 기초자치단체 중 충남 서천의 사망률(호흡기계와 심혈관계 포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 민주당 한정애 의원(서울 강서병)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도 국내 발전소 주변 주민건강영향조사 방안 마련 연구'결과에 따르면 11개 시군구의 최근 5년간 누적 사망률 조사 결과, 서천군이 인구 10만 명당 1161명으로 가장 높은 사망률을 기록했다. 이어 인천 옹진 1141명, 경남 하동 1083명, 충남 태안 1020명, 충남 보령 837명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 보고서는 지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11개 발전소 주변 시군구의 사망자료를 이용해 누적평균 사망률을 전체 연령을 대상으로 전체 사망과 호흡기계 사망, 심혈관계 사망을 조사한 것이다.

원인별로는 호흡기계 사망률의 경우 하동군이 인구 10만 명당 70명으로 가장 높았으며, 충남 서천과 보령은 각각 인구 10만 명당 57명, 53명으로 뒤를 이었다.

심혈관계 사망률이 가장 높은 곳은 옹진군으로 인구 10만 명당 279명으로 나타났다. 서천은 인구 10만 명당 242명으로 이 부분에서도 2위라는 불명예를 차지했다.

한 의원은 "보고서에 따르면 석탄화력발전소가 다른 발전소보다 피해가 높게 나타난다고 밝히고 있다"며 "석탄발전은 여러 영향이 복합적이고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건강영향과 환경영향 차원에서 지속적이면서도 철저하게 관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