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1 00:00

문재인 대통령, 11월 한미정상회담 이어 동남아 3개국 순방

2017-10-12기사 편집 2017-10-12 17:18:01

대전일보 > 정치 > 통일/외교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달 초 서울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가진 뒤 중순부터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 3개국 순방 길에 오른다.

12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중일 순방 일정에 맞춰 서울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 등 한반도 안보 문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 6월 말 미국 워싱턴 D.C와 지난달 뉴욕에서의 회담에 이어 3번째로 만나는 양 정상은 대북 문제를 최우선 의제로 허심탄회한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개정협상을 앞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문제 등에 대해서도 논의가 있을 가능성이 크다.

이어 8일부터 15일까지 7박 8일간의 일정으로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와 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3 정상회의 및 EAS(동아시아정상회의) 참석차 동남아를 방문, 양자 및 다자 정상외교를 펼치게 된다. APEC 및 ASEAN+3 정상회의 참석과 동남아 순방은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처음이다.

주요 일정을 살펴보면 우선 8일부터 10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국은 한-인도네시아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최종 일정을 조율해 조만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10일과 11일 양일간 베트남 다낭에서 열리는 APEC 정상회의에 이어 13·14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되는 ASEAN+3 정상회의 및 EAS에 연이어 참석한다. 이 기간동안 문 대통령은 양자 및 다자간 정상외교 등을 통해 다양한 협력방안을 도모하게 된다. 특히 투자처를 다변화하기 위한 각종 경협 사업 등에 대해서도 구체적 논의가 진행될 전망이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