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19 10:49

세종교통-세종시 갈등 59개노선 반납 사태로 번져

2017-10-12기사 편집 2017-10-12 17:12:05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종시와 세종지역 버스회사인 세종교통간 990번 BRT(간선급행버스) 운영권을 둘러싼 갈등이 이번에는 세종교통의 버스노선 반납사태로 번지고 있다.

세종교통은 버스운행손실에 대한 보조금 수급문제로 정상적인 운행이 어려워 시내버스 노선 72개 가운데 수익률이 떨어지는 읍·면 지역 지선 59개를 세종시에 반납했다고 12일 밝혔다.

세종교통은 지난달 29일 '59개 벽지노선과 적자노선을 10월 27일까지 폐쇄할 계획'이라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으며 세종시는 노선 반납을 수용할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세종시와 세종교통간 감정의 골이 깊어지면서 버스노선 조정과 BRT소송, 보조금 지급 등을 해결하기 위한 양측의 협상은 사실상 물 건너 간 것으로 보인다.

세종교통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가중되는 만성적자와 운행손실분에 대한 세종시의 불합리한 정산방식, 재정보조금 미지급 사태로 인한 임금 체불 및 노사 갈등 등으로 더 이상 정상적인 시내 버스 운행이 불가하다"면서 노선반납 이유를 밝혔다.

세종교통 관계자는 "세종시의 재정지원이 정상적으로 됐으면 이런 일이 없었을 것"이라며 "시내버스 노선반납은 240여 명 직원들의 생존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세종시는 이에 대해 세종교통과 협상에 임하기 보다는 반납한 59개 노선을 세종도시교통공사에서 받아 관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세종시 관계자는 "추석전 세종교통으로부터 폐선 인가를 해달라는 요청이 들어왔다"면서 "당장 반납한 노선을 받을 수는 없지만 시기를 조정해 큰 틀에서는 수용하려고 한다" 고 말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세종교통이 수익성이 없는 농촌지역의 노선을 반납하려고 한다"면서 "당장은 어렵지만 세종교통측과 시간을 갖고 협의해 세종교통공사 중심의 운영안을 만들 것"이라고 언급했다.

세종시와 세종교통의 버스노선 운영권 다툼은 감정의 골이 깊어지면서 법정으로 번졌으며, 결국 세종시의 보조금 미지급과 세종교통의 임금 미지급에 따른 노동조합의 대표이사 고발사태로 까지 악화돼 있는 상태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