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1 23:55

충남도, 국방산단 개발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2017-10-12기사 편집 2017-10-12 16:31:4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국방산업단지 조성 사업이 순항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현재 보유 중인 풍부한 국방 인프라를 바탕으로 미비점을 보완, 보다 심화된 연구용역에 기초해 국방산단 기반을 차질없이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12일 오후 도청 대회의실에서 남궁영 행정부지사와 분야별 전문가, 도의원, 국방부 및 도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방산단 개발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연구용역은 19대 대선공약으로 채택된 논산·계룡 국방산업 특화 국가산업단지 지정 및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추진되는 것으로, 지난 5월 12일 착수해 오는 12월까지 8개월에 걸쳐 수행된다.

이날 중간보고회는 책임기술자 용역 중간보고·추진계획에 대한 설명에 이어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한 토론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연구 용역 결과 충남의 전력지원체계 산업 생산액은 5608억 6000만원 수준으로 전국의 20.7%를 차지하는 등 방산 및 민군분야에 비해 매우 높은 수준을 보였다.

특히 충남·대전권에 국방과학연구소(ADD)를 비롯한 다양한 연구기관과 대학교, 계룡대와 자운대 등 공공 및 지원조직이 집적해 있다는 점도 국방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강점으로 꼽혔다.

이에 따라 국방산단 개발방향으로 전력지원체계 중심의 차별화 전략을 펼치는 한편, 앵커기업 유치 등 취약분야 개선을 우선 추진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또 대전·충청권의 대학 인프라와 방위 및 관련 사업을 연계하고, 대전에 구축돼 있는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해야 한다는 제안도 제시돼 눈길을 끌었다.

도는 이번 중간보고회 내용과 전문가 제안 등을 토대로 연구용역을 심화 추진, 오는 12월 최종보고회에서 국방 산업단지 지정 건의서를 작성해 국방부와 국토교통부에 최종 제출할 계획이다.

남궁영 도 행정부지사는 "충남 국방 산업단지는 지역의 풍부한 국방 인프라를 바탕으로 전력지원체계 분야에 있어서 국내 최대 허브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앞으로 충남 국방산단 조성의 타당성과 필요성에 대한 논리를 더욱 강화해 주요 국방산업 기반 조성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희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