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1 23:55

청주시, 논에 감자 콩 이모작 재배로 농가 소득 창출

2017-10-12기사 편집 2017-10-12 16:24:3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청주시농업기술센터는 농가의 새로운 소득 창출을 위해 논에 벼 이외의 작물을 재배하는 '논 감자 이모작 재배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농업기술센터는 논에 감자 재배 후 콩이나 들깨 등의 밭작물 이모작 재배를 통해 식량자급률 증대와 농가소득 향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전략이다.

논에 벼 단작만을 재배했을 경우 10a당 108만 원의 소득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감자와 콩, 들깨 등을 재배했을 경우 10a당 204만 원에서 280만 원의 소득을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농업기술센터는 수확기, 선별기 등 보급을 통한 생력기계 활용으로 노동력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이처럼 논을 이용한 밭작물 이모작이 성공하면 한 해에 서로 다른 작물을 수확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재배 작목의 다양화를 통해 농가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농업기술센터는 기대하고 있다.

청주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논에 밭작물을 재배할 때는 물 빠짐이 쉬워야 하고, 밭에 비해 논은 평평해 기계화 적응에도 좋다"며 "올해 사업결과를 바탕으로 논 밭작물 이모작 재배를 확대 보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