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19 10:49

[커피 이야기] 다양한 커피 추출기구-③ 핸드드립의 추출

2017-10-12기사 편집 2017-10-12 16:07:14

대전일보 >오피니언 > 사외칼럼 > 커피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핸드드립 방식은 저렴한 가격으로 기물을 준비할 수 있고, 가정에서 커피를 추출하기에 편리한 점이 많아 커피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커피 추출 방식입니다. 또한 사용하는 드리퍼와 물의 온도와 붓기 방식, 원두의 분쇄 정도에 따라 다양한 맛으로 표현이 되기 때문에 핸드드립의 커피 추출 방식은 하면 할수록 매력이 커지는 추출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분쇄된 커피는 물과 만나면서 커피 원두 세포벽에 붙어 있던 성분들이 물속으로 이동을 하게 됩니다. 이때 분쇄도가 매우 가늘어 물과 만날 수 있는 커피 원두의 표면이 늘어나면 커피 성분의 이동이 빠르고 많아져 추출된 커피는 높은 농도의 진한 커피가 추출이 되고, 추출을 하는 물의 온도가 높게 되면 물 분자의 움직임이 빨라져 더 많은 커피 성분이 추출이 됩니다. 또 물과 커피가 접하는 시간이 길면 길수록 추출된 커피의 농도는 높아지게 됩니다.

때문에 음용하기 좋은 커피를 추출하기 위해서는 적당한 농도의 커피가 추출 될 수 있도록 커피 분쇄도 조절은 물론, 추출하는 물의 온도와 커피와 접하는 시간도 고려를 해서 추출을 해야 합니다. 보통 일반적인 핸드드립 방식의 커피 추출에 적당한 물의 온도는 85-95도 이며, 물과 커피가 만나는 시간은 3분 이내가 적당합니다.

그리고 드리퍼의 구조에 따라서도 추출된 커피의 맛이 달라지는데 드리퍼의 대표격이라고 할 수 있는 칼리타, 하리오, 고도의 경우 추출구의 개수와 크기가 다르기 때문에 같은 커피와 물을 사용한다 해도 맛이 다르게 표현이 되게 됩니다.

칼리타는 추출구가 작으면서 3개로 돼 있는데, 추출구는 3개지만 그 크기가 작기 때문에 물의 고임이 어느 정도 발생하며 이로 인해 묵직한 느낌을 주는 추출이 이뤄 질 수 있으며 물 고임으로 인한 과추출을 주의해서 추출해야 합니다.

하리오는 추출구가 하나지만 그 크기가 크기 때문에 물의 여과 속도가 빠르고 물의 고임이 거의 생기지 않아 산뜻한 느낌을 주는 커피 추출에 어울리지만, 과소추출을 주의를 해야 하는 드리퍼입니다.

고노는 하리오와 비슷한 한 개의 추출구와 크기를 갖고 있지만, 리브의 형태가 원추형으로 짧게 형성돼 있습니다. 또 점 드립이라는 추출 방식을 주로 사용하기 때문에 추출시간도 일반적인 추출시간 보다 길어 혹여 추출된 커피의 맛이 지나치게 강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습니다. 하지만 정교한 점 드립 방식을 이용, 커피가루에 주는 충격을 최소화 하면서 물의 확산을 잘 이용하면 굉장히 진하지만 부드러움을 동반하는 커피를 추출 할 수 있습니다. 문상윤 대전보건대 외래교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