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1 00:00

부여군, 임산물 수출특화지역 선정

2017-10-12기사 편집 2017-10-12 15:54:58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부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부여밤과 대추 사진
[부여]부여군은 산림청에서 공모한 '임산물 수출특화지역육성사업'에 구룡농업협동조합(조합장 최재욱)이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임산물 수출특화지역 육성사업은 임산물 수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임산물 주산지를 중심으로 우수한 임산물의 규격·품질·안전 관리를 체계적으로 실행할 수 있는 공모사업으로 구룡농협은 밤과 대추를 수출 주력 품목으로 신청, 공모에 선정됐다.

부여 밤은 전국 최고 생산량(22%)과 품질을 자랑하고 있으며, 대과종 대추는 대형유통업체, 식자재 및 학교급식, 도매시장 분산 출하 등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임산물이다.

2018년 임산물 수출특화지역 공모사업 선정으로 구룡농협은 저온저장시설, 선별시설 등 공동수출장비를 지원받을 수 있으며, 사업규모는 20억(국고보조 50%, 지자체 보조 20%, 자부담 30%)이다.

부여는 2013년 표고버섯과 2016년 밤이 임산물 수출특화지역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올해 밤과 대추가 다시 선정되면서 신선하고 안전한 임산물 출하와 수출을 통한 고부가가치 창출 및 내수시장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전국 1위 밤 생산량을 자랑하는 밤은 물론 대과종 대추 생산자의 소득증대와 함께 유통, 수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며 "경쟁력 있는 부여의 임산물이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농산물이 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남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남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