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1 00:00

우리나라 5세대(5G) 이동통신기술의 세계화 시동

2017-10-11기사 편집 2017-10-11 19:10:34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가 국내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을 국제표준으로 확립하기 위한 선제적인 행보에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3일부터 11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제28차 국제전기통신연합 이동통신작업반(ITU WP5D) 회의에서 국내 5G 후보기술 제출 의향서를 제출하면서 국제표준 주도권 확보를 위한 대응을 시작했다.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2020년까지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 5G 국제표준을 완성하기 위한 절차가 시작됐으며, 미국·중국·유럽 등 국가 간의 경쟁이 점차 치열해질 전망이다.

우리나라는 5G 국제표준 주도권 확보를 위해 공식적으로 5G 후보기술 제출 의향서를 발표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을 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제출한 의향서의 주요 내용은 △국내 기술과 민간표준(3GPP)간 공조 △초고주파수 대역 활용 △5G 상용화를 위한 표준일정 준수 등이다.

과기정통부 김광수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국제로밍이 요구되는 이동통신 기술은 ITU 국제표준화를 통해 190여개 회원국에 빠르게 확산되므로 국제 시장에 파급효과가 크다"며 "우리나라는 ITU의 5G 국제표준 논의를 주도함으로써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한 글로벌 지지기반을 확보하는 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주파수 적기공급·효율적인 5G망 구축을 위한 제도개선 외에 5G 국제표준화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