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3 23:55

통일부 핵실험 인근 탈북민 대상 피폭 검사

2017-10-11기사 편집 2017-10-11 19:10:18

대전일보 > 정치 > 통일/외교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통일부가 북한 핵실험장이 위치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지역 탈북민을 대상으로 한 피폭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대전 서갑)이 11일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2006년 1차 핵실험 이후 탈북한 길주군 출신 탈북민 114명 중 30명을 대상으로 올해 12월까지 건강검진을 하며 방사량 노출여부를 함께 가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이 통일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박사능 피폭검사를 받는 30명은 가장 최근에 우리나라에 온 순서대로 검진 희망여부를 물은 후 선정됐고 암검진과 갑상선 기능검사도 함께 받는다.

박 의원은 "그동안 북한의 핵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길주군 주민 가운데 일부가 원인모를 질병에 걸리는 등 방사능 피폭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는 소문에 대한 진위 여부도 가려질 전망"이라며 "앞으로 보다 면밀한 방사능 노출여부에 대한 조사와 함께 탈북민의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